회사로고

Top
기사 메일전송
고유가시대 차 굴리기 쉽지 않다... 비용 전년대비 25%나 올라
  • 편집국 기자
  • 등록 2022-06-06 09:58:56
  • 수정 2022-06-06 16:51:58
기사수정
  • 기름값, 차 소포품, 주차료, 대리운전 이용료 등 급등

기름값을 위시해서, 차 소포품 등이 크게 오르면서 차량 유지비가 1년전보다 25%이상 급등해 차 굴리기가 어려워졌다.

 

6일 통계청 등에 따르면 교통 물가 상승률이 14.5%로 뛰었다. 교통 물가는 자동차 등 운송장비, 개인 운송장비 운영비, 운송 서비스 이용료로 구성되는데 개인 운송장비 운영 관련 품목의 상승률이 25.2%로 특히 높았다. 이는 2008년 7월(27.6%) 이후 13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품목별로 보면 휘발유 등 연료비는 물론 타이어 등 소모품, 세차료, 주차료, 대리운전 이용료 등 부대 비용 대부분이 올랐다. 연료비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휘발유(27.0%), 경유(45.8%), 자동차용 LPG(26.0%) 모두 가파르게 올랐다.

 

기름값을 위시해서, 차 소포품 등이 크게 오르면서 차량 유지비가 1년전보다 25%이상 급등해 차 굴리기가 어려워졌다. 5월 넷째 주 평균 주유소 판매가격은 휘발유 ℓ당 1993.8원, 경유 L당 2000.3원에 달했다. 개인 운송장비 유지·수리에 드는 비용도 자동차용품(11.0%), 자동차 타이어(9.8%), 세차료(8.7%), 엔진오일 교체료(8.4%) 등을 중심으로 4.9% 올랐다.

 

개인 운송장비 관련 기타 서비스(4.4%)는 대리운전 이용료(13.2%), 승용차 임차료(6.3%), 자동차 학원비(5.3%), 주차료(4.7%) 등이 올랐고 도로 통행료와 자동차 검사료는 전년과 같았다.

 

 

0
dummy_banner_2
dummy_banner_3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