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로고

Top
기사 메일전송
쿠팡의 일자리 창출력... 대기업집단 중 ‘으뜸’
  • 편집국 기자
  • 등록 2022-06-02 18:04:48
  • 수정 2022-06-06 16:55:00
기사수정
  • 1년 새 직원 3만명이나 늘어

지난해 쿠팡이 대규모 일자리 창출력을 과시하면서 고용 인원이 3만명 가까이 증가했다. 이는 국내 76개 대기업 집단(그룹) 가운데 일자리가 가장 많이 늘어난 수준이다.

 

2일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는 이런 내용을 담은 ‘76개 그룹 대상 2020∼2021년 고용 변동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올해 지정한 자산 5조원이 넘는 76개 대기업 집단이다.

 

조사 결과 이들 76개 대기업 집단 내 국내 계열사는 2886곳이며 이중 고용 인원이 1명 이상인 기업은 2328곳이었다. 이들 기업의 지난해 말 기준 전체 직원 수는 169만8970명으로 전년 대비 3.9%의 고용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쿠팡이 대규모 일자리 창출력을 과시하면서 고용 인원이 3만명 가까이 증가했다.이들 기업의 전체 고용 규모는 지난해 12월 기준 고용보험 가입자 수(1천455만33명)의 11.7% 수준이었다.

 

76개 그룹 중 최근 1년 새 직원 수가 증가한 곳은 42곳, 직원 수가 줄어든 곳은 25곳이었다. 9곳은 올해 대기업 집단으로 신규 편입돼 고용 인원 증감을 파악하기 어렵거나 직원 수에 변동이 없었다.

 

직원 일자리가 늘어난 42곳 가운데 직원을 가장 많이 늘린 그룹은 쿠팡이었다. 쿠팡 그룹의 직원 수는 2020년 4만3402명에서 지난해 7만2763명으로 2만9361명 늘었다. 이는 76개 그룹이 1년 새 늘린 인원(6만3740명)의 46.1%에 달하는 규모다.

 

0
dummy_banner_2
dummy_banner_3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