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로고

Top
기사 메일전송
윤 대통령 지지율, 다시 20%대로...잘하고 있다 28%, 잘못하고 있다 61%
  • 편집국 기자
  • 등록 2022-09-23 11:08:25
기사수정
  •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4%, 더불어민주당 34%, 무당(無黨)층 27%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한 주 만에 다시 20%대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3일 나왔다.

 

자료=한국갤럽

한국갤럽이 2022년 9월 넷째 주(20~22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윤석열 대통령이 현재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28%가 긍정 평가했고 61%는 부정 평가했으며 그 외는 의견을 유보했다.

윤 대통령 직무 긍정률이 한 주 만에 다시 20%대로 내려앉았다. 7월 중순부터 9월 초까지 20%대에 머물다 추석 직후인 지난주 33%까지 올랐었다. 대통령이 현재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61%, `잘못하고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89%다. 성향별 직무 긍정률은 보수층 53%, 중도층 20%, 진보층 11%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285명, 자유응답) `열심히 한다/최선을 다한다`(9%), `국방/안보`(7%), `전반적으로 잘한다`, `외교`(이상 6%), `전 정권 극복`, `결단력/추진력/뚝심`(이상 5%), `공정/정의/원칙`, `주관/소신`, `진실함/솔직함/거짓없음`(이상 4%) 순으로 나타났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609명, 자유응답) `경험·자질 부족/무능함`(12%),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10%), `인사(人事)`, `전반적으로 잘못한다`(이상 8%), `외교`(7%), `대통령 집무실 이전/영빈관`(6%), `소통 미흡`(5%), `독단적/일방적`(4%), `김건희 여사 행보`, `공정하지 않음`(이상 3%) 등을 이유로 들었다. 이번 주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영빈관 신축 계획 철회 등 대통령 집무실 이전 관련 문제, 영국 여왕 조문 취소 등 정상 외교 일선에서의 처신 관련 언급이 두드러졌다.

윤 대통령 취임 후 두 번의 해외 순방은 직무 평가에 플러스가 되지 못했다. 지난여름 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 직후 조사에서도 직무 긍정률이 6%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전임 대통령들과 다른 양상이다. 2013년 제18대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 첫해 외국 방문은 대체로 즉각적인 직무 긍정률 상승으로 이어졌고, 2014년 9월 유엔총회 참석(+기조연설)도 긍정적 반응을 이끌었다.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의 2018년 9월 유엔총회 참석(+기조연설)은 직전 평양 남북정상회담과 시너지를 내며 직무 평가 반등에 이바지했다.

 

정당 지지도: 국민의힘 34%, 더불어민주당 34%, 무당(無黨)층 27%

 

자료=한국갤럽2022년 9월 넷째 주(20~22일) 현재 지지하는 정당은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각각 34%, 지지하는 정당 없는 무당(無黨)층 27%, 정의당 5%다.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에서는 국민의힘 지지도가 50%대, 40·50대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40%대다. 20대의 42%는 무당층이다. 이번 주 무당층 크기는 연중 최대다.


3월 대통령선거 직전부터 5월 첫째 주까지 양당 지지도가 비등했으나, 윤석열 대통령 취임과 함께 국민의힘은 상승하고 더불어민주당은 하락해 격차가 커졌다. 국민의힘은 6월 지방선거 이후 점진 하락, 더불어민주당은 30% 안팎에 머물다 상승해 7월 말부터 추석 전까지 엎치락뒤치락했다.

 

0
dummy_banner_2
dummy_banner_3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